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5 15:19

  • 박스기사 > 영농(특작)

풍기인삼연구소 개발 다단재배기술, 인삼 연속재배 성공!

인삼 연작장해 극복, 한자리에서 연속생산 가능

기사입력 2021-10-26 20:16 수정 2022-04-29 13:2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해외 4개국 특허 취득 등

 

 

경북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는 시설하우스 내 다단재배 시설에서 인삼을 연속으로 재배하는데 성공했다고 1027일 밝혔다.

인삼은 연작장해가 가장 심한 작물 중의 하나로 수확 후 논에서는 5, 밭에서는 10년 이상 경과해야 다시 재배가 가능한 작물이다.

인삼 연작장해의 가장 큰 원인은 재배 중 발생되는 뿌리를 썩게 만드는 뿌리썩음병균이다.

뿌리썩음병균은 인삼 수확 후에도 토양 속에 오랫동안 남아있어 인삼을 다시 심었을 때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번 풍기인삼연구소에서 개발한 인삼 다단재배기술은 하우스 시설 내에 3단의 재배베드를 설치하고 청정 용토를 사용해 인삼을 재배하는 기술이다.

인삼 수확 후에는 베드 하부에 설치된 유공관으로 고온의 증기를 불어넣어 토양 내 병원균을 사멸시키고 유기질 퇴비로 영양원을 보충하는 방법으로 인삼을 연달아 재배할 수 있었다.

 

 

이 기술을 이용해 풍기인삼연구소는 20166년근 인삼을 수확한 후 2017년 인삼을 다시 심어 올해 6년근 인삼을 2번째 수확했다.

인삼 생육과 수량이 초작 시와 큰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으며, 이후로도 계속해 연속 재배시험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개발된 기술은 국내 특허를 비롯 미국, 캐나다, 중국, 일본 등 해외 4개국의 특허를 취득했고 국내 농업회사법인 등에 기술을 이전하고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고질적인 인삼 연작장해 문제를 해결하고 각종 기상재해에 대해 안정생산이 가능한 기술이라며, “기술의 현장 보급 확산과 생산된 친환경 원료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권대현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