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6 20:17

  • 박스기사 > 영농(특작)

경북농기원, 사과원 복숭아순나방 사전 방제 당부

사과원 복숭아순나방 피해 우려...

기사입력 2022-05-03 20:1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북농업기술원 유기농업연구소는 최근 기온이 높아짐에 따라 사과원에서 발생하는 복숭아순나방 발생이 증가해 적기에 방제 해줄 것을 재배농가에 당부했다.

 

사과원에서 발생하는 복숭아순나방 성충은 3월 하순부터 발생하여 연간 4~5회 피해를 준다.

 

1차 최성기는 5월 하순경에 나타나고 6월 하순에 2, 8월 중순에 3차 최성기를 나타낸다.

 

유기농업연구소는 청송, 의성 등 경북 사과주산지 4지역에서 페로몬트랩을 설치해 정밀예찰을 실시했다.

 

그 결과, 복숭아순나방 성충은 3월 하순에 처음 발생됐고 4월 중순부터 트랩당 2.8마리에서 17.9마리로 발생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숭아순나방에 의한 피해는 사과원에서 유충이 신초의 선단부를 먹어 들어가며 피해 받은 신초는 꺾여 말라 죽는다.

 

또 과실에서는 꽃받침 부분으로 침입해 과실내부 심실을 갉아 먹어 피해가 심하게 발생한다.

 

복숭아순나방 유충의 형태는 머리가 크고 흑갈색이며 가슴과 배는 유백색이며 노숙유충은 황색이며 머리는 담갈색이고 몸 주변은 암갈색 얼룩무늬가 일렬로 나 있다.

 

복숭아순나방 방제방법으로 관행재배에서는 등록약제를 사용해 낙화 후 5월 상중순에 1세대 성충 방제를 실시하고 6월 이후에는 과실에 산란하는 시기에 적용약제를 살포해 방제해야 한다.

 

다만, 유기농 사과원에서는 복숭아순나방에 의한 피해가 심각해 이를 방제하기 위한 약제선정에 어려움이 많아 예찰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기농업연구소에서 개발한 방제방법으로 님오일을 이용해 5월 중·하순, 6월 하순 ~ 7월 상순, 8월 중·하순으로 3회 방제한 결과, 무처리와 비교해 신초피해율은 70%, 과실피해율은 60%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유기재배 현장에서 해충방제에 어려움이 컸지만 이러한 실용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유기재배 농가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