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5 15:19

  • 뉴스 > 경제/농업

농림지 동시발생 병해충 공동방제 ‘총력’

영주시, 3개 기관(영주국유림관리소, 산림치유원) 협업으로 방제 효과 극대화

기사입력 2022-05-19 19:14 수정 2022-05-19 19:1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는 지난 517일 농림지 동시발생 병해충 발생 예보 발령에 따라 돌발병해충 부화유충 개체수를 줄이기 위해 지역 유관기관과 협업방제를 실시했다.

 

지난 323일 단산면 좌석리 일대 돌발병해충 월동난(알덩어리) 제거 협업방제 이후 두 번째로 실시한 이번 작업은 농림지 동시발생 병해충(약충)이 발생한 봉현면 두산리 일대를 대상으로 영주국유림관리소, 산림치유원과 함께 지상방제를 실시했다.

 

이번 공동방제는 기후온난화 등에 따라 돌발병해충이 농경·산림지 등 국지적으로 대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동시방제 실시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방제 효과 극대화를 위해 방제일을 지정해 추진됐다.

 

 

이날 3개 기관은 양봉, 과수 일대를 제외하고 지정된 약제를 사용해 산림과 그 연접지에 고압살수포 등을 활용하는 지상방제를 진행했다.

 

한편 농림지 동시발생 병해충에는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매미나방 등이 있으며, 지난 3월 월동난 조사 결과 꽃매미는 유동적이나 갈색날개매미충과 매미나방은 감소세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돌발병해충으로 인한 산림피해와 주민 불편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해 적극적인 방제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