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1 17:43

  • 뉴스 > 종합/자치

박남서 영주시장 당선인, ‘첨단베어링국가산단 조성사업’ 현황 점검

“국가산단 지정승인 최선 다할 것”…성공적인 사업 추진 주문

기사입력 2022-06-24 21:0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박남서 영주시장 당선인이 지난 623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현황을 점검하고 성공 추진을 위한 의지를 밝혔다.

 

이날 박 당선인은 첨단베어링산업지원단(단장 박정락)의 보고를 통해 지난 4월 국토부 승인 신청 이후 관계부처 협의가 진행 중인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추진현황을 점검했다.

 

박 당선인은 시민들의 기대가 큰 사업인 만큼, 한편으로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며 다른 지역 산업단지 대비 다소 높게 책정된 조성원가에 대해 시공방법 검토, 국비확보 등 사업비 절감 방안을 찾아 재점검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국가산단 지정승인까지 남은 절차에도 관계부처, 기관과 원활한 협의를 통해 성공적인 사업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국가산단 조성사업 성공의 핵심은 기업 투자유치 확보임을 강조하며 국가산단 입주 기업 확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중앙부처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 산업단지 계획 승인·고시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3년 토지 보상, 2024년 착공, 2027년 준공할 계획이다.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영주시 적서동, 문수면 권선리 일원에 1185971(36만평) 규모, 총사업비 2964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20188월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확정 후 202010월 신규투자사업 타당성 검토를 통과하면서 본격 추진돼왔다.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영주시를 중심으로 베어링 국산화 등 첨단산업 육성 동력이 마련돼 직간접고용 5,000명 등 11천여 명의 인구증가와 연간 835억 원의 경제유발효과를 얻을 전망이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