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7 20:20

  • 뉴스 > 사회

보이스피싱 예방한 금융기관 직원 감사장

빠른 판단으로 경찰과 협업 5,000만원 피해 예방

기사입력 2022-09-30 20:3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경찰서(서장 윤종진)930○○우체국에서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최○○(,27) 주무관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최 주무관은 9.28. 13:50○○우체국을 방문한 A(, 76)가 인출 의뢰한 5,000만원의 용처를 묻자 은행예금이 불안해 집에 보관 하려 한다는 답변을 듣는 순간 보이스피싱이라고 의심해 인출을 지연시키고 112 신고했다.

 

출동 경찰관들은 피해자를 설득해 타인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사실이 있는지? 상대방이 현금인출을 유도했는지? 등 사실관계 파악 후 보이스피싱이라고 결론 내리고 범죄수법 등 예방 방법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한편, 감사장을 받은 최 주무관은 특히, 어르신들의 소중한 예금이 사기 당하지 않아 다행이라며 앞으로 모든 다액현금 인출 시 적극 신고 하겠다고 밝혔다.

 

윤종진 영주경찰서장은 경찰·검찰·금융감독원 등 공공기관에서는 절대로 현금 찾으라고 하지 않으며 통장 명의자가 돈을 찾지 않는 이상 돈이 인출되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이런 전화를 받으면 즉시 끊고 112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